KISBA 뉴스 2013. 4. 16. 16:04

[친환경 이야기] 

서울시가 신/재생에너지 생산하는 가정에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합니다


서울시가 정부 주택지원사업과 연계해 태양광, 태양열, 연료전지 등의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에 대한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합니다. 정부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은 지식경제부에서 주관하고 에너지관리공단의 신재생에너지센터에서 시행하는 사업으로 2012년까지 시행된 그린홈 100만호 사업이 지식경제부 ‘신재생에너지 설비의 지원 등에 관한 규정’ 개정에 따라 명칭이 변경된 것이라고 합니다.



정부 주택지원사업과 연계한 보조금액은 총 2억4000만원으로, 태양광이 최대 120만원(40만원/kW), 태양열이 최대 80만원(4만원/㎡), 연료전지는 70만원/kW, 지열은 정부지원금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원하며,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과 연계해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한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추가 보조금을 매년(2008년부터) 지원해오고 있다고 합니다. 에너지원별로 태양광 840가구(총 3104kW), 태양열 15가구(총 331㎡), 연료전지 181가구(총 181kW), 지열 2가구(총 35kW)이며, 올해부터는 에코마일리지 가입자에 한해 정부 주택지원사업과 연계한 사업 보조금 지원이 가능토록 추진하고, 그러므로 아직 에코마일리지 회원이 아닌 경우에는 에코마일리지 가입 신청서를 함께 제출해야 한다고 합니다.


보조금 신청서 접수는 12월 13일까지 가능하며, 신·재생에너지 설비 준공 후 보조금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시청 녹색에너지과로 신청서를 구비해 우편 또는 방문으로 접수하면 된다고 합니다.(2133-3570)


서울시 신재생에너지 보급 지원사업으로 매년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설치하는 가정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으며, 신재생에너지설비 설치에 대한 문의도 많아지고 있는데, 서울시의 연계지원사업을 이용하면 설치비가 비싼 신재생에너지설비에 대한 부담이 많이 해소될 것이라고 하니 많은 관심부탁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